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17 13:06

  • 뉴스룸 > 울산시뉴스

울산시,㈜아로마팩토리 희로, ㈜간절곶배꽃마을.....행안부 마을기업 6개사 최종 지정

기사입력 2021-07-07 11:1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울산시는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실시한 ‘2021년 마을기업 심사결과 울산시가 추천한 6(신규 2, 재지정 2, 고도화 2) 마을기업이 모두 지정됐다고 밝혔다.

마을기업5인 이상의 지역주민이 지역자원을 활용해 소득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공동체의 이익 실현을 위해 설립·운영하는 마을 단위의 기업으로 행정안전부장관이 지정한다.

이번에 지정된 마을기업은 신규로 지정된 아로마팩토리 희로, 간절곶배꽃마을과 재지정된 산마루자연체험협동조합, 그린나래 그리고 고도화마을기업으로 지정된 기업 씨앤트리(), 까페꿈협동조합 등 모두 6곳이다.

동구 전하동에 소재한 아로마팩토리 희로는 대왕암 솔잎 추출물을 활용한 아로마 제품을 제작판매하는 기업이다.

특허 출원한 솔 비누를 포함한 캠핑키트를 제작해 국내 판매뿐만 아니라 베트남태국 등 해외 판로 개척도 준비 중이며 지역민들에게 무상으로 아로마 기술 교육을 제공하는 등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있다.

간절곶배꽃마을은 울주군 서생간절곶배를 활용한 인절미, 주악, 누미이화병, 조청 등 식품을 제조판매하는 기업이다. 지역주민을 고용하여 일자리를 창출하고 서생배 재배농가와 계약하여 농가소득을 증대하고 수익의 10%를 마을 어르신들을 위한 잔치에 사용함으로써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있다.

동구 화정동에 위치한 산마루자연체험협동조합은 친환경 농산물 수확 체험과 도자기 체험을 제공하는 체험장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역의 경력단절여성을 고용하고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무료체험을 제공하여 지역사회에 공헌하고 있다.

그린나래는 울주군 온양읍에 위치한 기업으로 농촌체험장과 마을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지역의 소규모 농가의 농산물을 우선 구매해 농가수익 증대와 지역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으며 수익금의 10%를 마을경로잔치에 사용하는 등 지역 내 상생을 도모하는 기업이다.

북구 매곡동에 위치한 씨앤트리()는 공예목공도예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로 구성된 마을기업으로 목공예, 도자기, 직물공예, 손글씨, 수채화를 배울 수 있는 체험예술카페를 운영 중이다. 주민들을 위한 문화공간을 제공하여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고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무료 체험교육을 제공함으로써 지역민들의 문화 향유에 기여하고 있다.

울주군 청량읍 주민들로 구성된 마을기업인 까페꿈협동조합은 조합원들이 육아와 일자리를 병행할 수 있게 공동으로 수제청, 음료, 도시락을 판매하는 카페다. 6년차 마을기업으로 접어듦에 따라 마을 벼룩시장(플리마켓, flea market)과 문화행사를 운영하고 능력 있는 경력단절여성을 발굴하여 고용하는 등 마을공동체를 확대를 꿈꾸고 있다.

마을기업은 연 2회 시와 행정안전부의 심사를 거쳐 지정되며 내년 마을기업 공모는 10월 중 예정되어 있다.

마을기업으로 지정되면 1회차(신규) 5,000만 원, 2회차(재지정) 3,000만 원, 3회차(고도화) 2,000만 원이 지원된다.

이 사업에 지원하기 위해서는 마을기업 입문교육 7시간을 사전 이수해야 하며, ()울산경제진흥원에서는 오는 98일 마을기업 아카데미를 개설해 입문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입문교육을 수강하고자 하는 사람은 831일까지 ()울산경제진흥원 마을기업지원단에 접수하면 된다.

한편 울산시는 지역 특색을 살린 마을기업을 적극 발굴지원해 지난 20105개사에서 현재 62개사의 마을기업이 운영 중이다.

또한 10년 동안 우수마을기업 9개사가 지정되고 지난해에는 전국을 대표하는 마을기업인 모두애()마을기업에 1개사(아낌없이 주는 나무)가 지정되는 등 내실 있는 마을기업 육성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강경복 기자 (usinews30@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